항우울제 자살 충동, 약물 종류따라 달라져 > 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 자료실
  • 정신의약품자료 | 항우울제 자살 충동, 약물 종류따라 달라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0-16 11:14 조회6,420회 댓글0건

    본문

    항우울제 자살 충동, 약물 종류따라 달라져  
    SSRI약물, 구약물보다 자살 충동 위험 적어  




    항우울제인 ‘아벤틸(Aventyl, nortriptyline)'을 복용하는 사람의 경우 ’렉사프로(Lexapro, escitalopram)'를 복용하는 사람보다 자살 충동이 발생할 확률이 10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15일자 BMC Medicine지에 실렸다.

    아벤틸은 삼환계 항우울제로 놀아드레날린의 재흡수를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반면 렉사프로는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이다.

    영국 킹스 대학 정신과 연구소는 중등도 또는 중증 단극성 우울증(unipolar depression) 환자 811명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 전체적인 자살 충동은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아벤틸을 복용한 사람의 경우 렉사프로를 복용하는 환자에 비해 자살 충동 발생 위험이 9.8배, 자살 충동 악화 위험이 2.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항우울제에 의한 정신운동성 활성에 의해 자살 충동 발생 및 악화가 유발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연구결과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 계열의 항우울제가 예전 약물보다 자살충동 증가를 더 악화시킨다는 논리가 잘못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윤현세 기자 (yalee2@medigate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 04501 사단법인 대한정신의료기관협회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 193 서울역디오빌 216호
    TEL : 02. 313. 9181~2  /  FAX : 02. 313. 9183
    Copyright © 사단법인 대한정신의료기관협회. All rights reserved.